[V챔프] "선수들의 집중력이 대단했어요" 활짝 웃은 소영선배

여자프로배구 / 이정원 기자 / 2021-03-26 21:41:41


[더스파이크=장충/이정원 기자] "선수들의 집중력이 대단했다."

GS칼텍스는 26일 서울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챔피언결정전 1차전 흥국생명과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18, 25-14, 25-17)으로 승리하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GS칼텍스의 승리 주역은 캡틴 이소영이다. 이날 강소휘와 함께 선발 윙스파이커로 출전한 이소영은 14점에 공격 성공률, 66.67%, 리시브 효율 28.57%를 기록하며 팀 승리에 기여했다. 특히 이소영이 기록한 66.67%는 양 팀 선수 통틀어 가장 높은 수치다.

경기 후 이소영은 "분석한 대로 잘 이뤄졌다. 선수들에게 즐기면서 하자고 했는데 그게 잘 이어졌다. 오랜만에 경기를 하는 거지만 긴장은 없었다. 팬분들이 와주셔서 더 즐기면서 하려고 했다"라고 이야기했다.

사실 이소영의 컨디션이 정상이라고 볼 수 없다. 이소영은 무릎에 아이싱을 하고 인터뷰실에 들어왔다. 이소영은 "무릎 통증이 있긴 하지만 감독님이 신경을 써주신다. 어제 연습하다가 몸에 무리가 오기도 했다. 그래도 오늘 경기 잘 해보려는 마음이 컸다"라고 말했다.

이소영의 말처럼 GS칼텍스 선수들이 이날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려고 하는 의지는 대단했다. 선수들이 몸을 날려 공을 살리고, 이를 득점으로 연결하는 장면이 여러 차례 나왔다.

이소영 역시 "못 잡을 것 같은 공을 살려냈다. 선수들의 집중력이 대단했다. 살려내면 러츠가 포인트를 냈다. 3박자가 맞았다"라고 이야기했다.

말을 이어간 그는 "선수들이 긴장을 안 했다. 만족스러웠다. 다음 경기도 연달아 있다. 우리도 힘들지만 흥국생명이 더 힘들 것이다. 다음 경기도 준비 잘 해 좋은 모습 보이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GS칼텍스의 승리에는 웜업존 선수들의 파이팅 넘치는 큰 소리도 한몫했다.

이소영은 "진짜로 매 세트 들어가기 전에 파이팅을 한다. 웃으면서 즐기면서 하자고 했다. 매 세트마다 그 이야기를 했다. 선수들이 잘 따라와 주니 고맙다. 힘이 된다"라고 웜업존에 있는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사진_장충/문복주 기자

[ⓒ 더스파이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THE SPIKE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