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챔프] 삼각편대 폭발한 GS칼텍스, '김연경 분전' 흥국생명 꺾고 기선제압

여자프로배구 / 이정원 기자 / 2021-03-26 20:26:50

 

[더스파이크=장충/이정원 기자] GS칼텍스가 1차전 승리를 가져왔다.

GS칼텍스는 26일 서울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챔피언결정전 1차전 흥국생명과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18, 25-14, 25-17)으로 승리하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러츠(24점), 이소영(14점), 강소휘(11점)로 이어지는 삼각편대가 맹활약했다. 세 선수는 49점을 합작했다. 문명화와 권민지도 중앙에서 알토란 활약을 펼쳤고, 안혜진의 패스도 흔들림이 없었다.

반면, 흥국생명은 김연경이 공수에 걸쳐 분전했으나 쉽지 않았다. 브루나는 공격 성공률 27%로 저조했다.

1세트 초반은 GS칼텍스의 리드였다. 러츠, 강소휘, 이소영으로 이어지는 삼각편대가 상대를 압도했다. 흥국생명은 중요한 순간마다 범실로 자멸했다. 흥국생명은 단 한 번도 리드를 잡지 못했다.

GS칼텍스에게 큰 위기는 없었다. 오히려 상대 리시브 라인을 흔들고, 상대 공격을 차단해가며 힘을 얻었다. 22-17에서 나온 문명화와 이소영의 연속 블로킹 그리고 상대 서브 범실과 함께 1세트를 가져왔다.

GS칼텍스에게 위기는 없었다. 1세트와 달리 2세트에 들어 권민지가 중앙에서 힘을 주기 시작했다. 박미희 감독은 김채연을 대신해 김나희를 넣었다. 그럼에도 변화는 없었다. GS칼텍스의 공격과 수비는 빈틈이 없었다. 러츠의 고공폭격도 계속됐다.

GS칼텍스는 서브까지 터졌다. 예리한 서브가 상대 리시브 라인을 흔들었다. 그러면서 공격 기회를 가져와 득점으로 연결하며 점수 차를 벌려갔다. GS칼텍스는 강소휘의 마지막 득점과 함께 2세트도 가져왔다.

3세트 초반은 흥국생명이 분위기를 잡았다. 김연경이 중심을 잡고 공격을 풀어갔다. 하지만 GS칼텍스의 반격은 무서웠다. 한 점, 한 점을 따내며 흥국생명을 추격했고 결국 11-10 역전에 성공했다. 이어 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13-10으로 달아났다.

분위기를 잡은 GS칼텍스는 이소영과 러츠 쌍포 공격을 토대로 경기를 풀어갔다. 흥국생며은 김연경이 분전했지만 쉽지 않았다. 결국 GS칼텍스는 이소영의 마지막 득점과 함께 경기를 가져오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시리즈 2차전은 오는 28일 오후 4시에 서울장충체육관에서 열린다.


사진_장충/문복주 기자

 

[ⓒ 더스파이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THE SPIKE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