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NL부터 도쿄올림픽까지! 대장정 나서는 여자대표팀, 23일 첫 소집

국제대회 / 이정원 기자 / 2021-04-23 17:24:33

 

[더스파이크=이정원 기자] 대한민국 여자배구 국가대표팀이 도쿄올림픽을 향한 첫 발을 내딛는다.

대한민국배구협회는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대표팀은 4월 23일 진천선수촌 인근 한 호텔에 집결하여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격리 1박을 한다. 그리고 다음 날인 24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으면 진천선수촌에 입촌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현재 이탈리아에 머물고 있는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은 마시모 체력 트레이너, 안드레아 전력분석과 함께 4월 29일에 입국하여 2주간의 자가격리 후, 5월 13일 진천선수촌에 있는 선수단에 합류할 예정이다. 라바리니 감독이 팀에 합류하기 이전까지는 강성형 현대건설 감독이 대표팀 수석코치 자격으로 훈련을 이끈다.

대표팀은 코로나19라는 어려운 상황에서 훈련을 소화해 내야 한다. 라바리니 감독은 훈련을 시작하는 선수들에게 “한국을 대표하는 국가대표라는 것에 자부심을 갖길 바란다. 빠른 시일 내에 대표팀에 합류하여 우리의 꿈을 향해 함께 하길 고대한다. 대한민국이 우리 여자배구 대표팀을 자랑스러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하였다.

주장 김연경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소집된 선수단 모두 한마음으로 열심히 훈련하겠다.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라고 올림픽을 향한 훈련을 시작하는 각오를 밝혔다.

대표팀은 입촌 후 약 4주간의 훈련을 마친 뒤 5월 21일 2021 발리볼네이션스리그 출전을 위하여 이탈리아로 출국한다. 라바리니 감독은 발리볼네이션스리그의 최종엔트리 정원인 14명에 4명을 추가로 선발하여 총 18명의 선수와 이탈리아로 향한다. 자체 훈련과 VNL을 거친 후 올림픽에 출전할 최종 12명 선수를 확정하게 될 예정이다.

사진_대한민국배구협회 제공

 

[ⓒ 더스파이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THE SPIKE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