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공유 페이스북공유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박기원 감독이 뽑은 5R MVP’ 리베로 오은렬 “리시브 자신있다”
강예진(yu03002@naver.com)
기사작성일 : 2020-02-19 23:19
[더스파이크=인천/강예진 기자] “확실히 리시브는 제가 더 자신있어요”

대한항공은 19일 인천 계약체육관에서 도드람 2019~2020 V-리그 한국전력과의 경기서 세트스코어 3-0(25-19, 25-18, 25-17)으로 승리하며 8연승의 가도를 달렸다.

대한항공은 이날 승리로 5R 전승, 8연승, 선두 탈환의 세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았다. 박기원 감독은 경기 후 선수들의 공이라고 강조하며 선수들을 치켜세웠다. 

박기원 감독은 특히 신인 리베로 오은렬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신인이지만 당차고 열정적인 그의 모습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오은렬은 2019~2020 V-리그 남자신인 드래프트 2라운드 2순위로 대한항공에 입단했다. 주전 리베로 정성민이 허리 부상으로 시즌 도중 팀에서 이탈했다. 오은렬은 자신에게 온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초반엔 다소 흔들렸지만 경기를 치를수록 안정감 있는 모습을 되찾았다. 그는 19경기 65세트에 출전중이며 41.48%의 리시브 효울을 기록하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는 72.22%의 높은 리시브 효율을 보이며 더욱 안정된 모습을 보였다. 경기 후 수훈선수 인터뷰실을 찾은 오은렬은 “이정도로 기회가 많이 올 것이라고는 생각 못했다. 운이 좋아서 기회가 왔다”라고 말했다.



박기원 감독에게 5라운드 MVP를 추천해달라는 말에 망설임 없이 오은렬을 외쳤다. 이에 오은렬은 “팀에 잘하는 형들이 많은데 영광이다. 신인왕도 받으면 좋을 것 같다”라며 쑥스러워 했다.

오은렬은 최부식 코치와 강도 높은 훈련을 소화하며 쑥쑥 자라고 있다. 그는 “자세부터 가르쳐 주시는 게 다르다. 감각적인 부분은 원래 자신 있다. 공이 어느 방향으로 오는지, 자세를 잡는 법을 가르쳐주셔서 마음 편하게 경기에 임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한 라운드만을 남겨둔 상황, 오은렬은 현대캐피탈 구자혁과 함께 신인상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오은렬은 “확실히 리시브에서는 내가 더 자신있다. 분위기를 띄우거나 사기를 불어 넣어 주는 점도 내가 더 나은 것 같다”라며 웃었다.   

사진_인천/유용우 기자



<저작권자 ⓒ 더스파이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
1 2 3
  • 섹션별 최근기사
  • 섹션별 인기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