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공유 페이스북공유
  • 글자크게
  • 글자작게
[U-리그] 2019시즌 포지션별 최고 선수는 - 정규시즌 결산 ①
서영욱(seoyw92@hanmail.net)
기사작성일 : 2019-09-10 10:10

[더스파이크=서영욱 기자] 2019년 대학배구 정규시즌을 모두 마친 가운데 올해도 다양한 얼굴이 시즌을 빛냈다. 모든 선수가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했지만, 그중에서도 각 포지션에서 좀 더 돋보인 활약을 펼친 선수들을 선정했다.  

 


 

윙스파이커: 한양대 홍상혁, 인하대 신호진
홍상혁-36세트 214점(1위) 공격 성공률 54.11%(3위) 세트당 서브 0.389개(3위) 리시브 효율 29%
신호진-38세트 186점(5위) 공격 성공률 52.42%(6위) 세트당 블로킹 0.816개(3위) 리시브 효율 39.29%(9위)

한양대의 정규시즌 1위를 이끈 홍상혁(194cm, 3학년)을 윙스파이커에서는 빼놓을 수 없다. 정규시즌 총득점 1위에 올랐고 다양한 공격 지표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오픈 공격도 상황에 맞게 잘 처리하며 서브로 분위기를 바꾸는 데도 능하다. 공격에서 이 정도로 많은 비중을 차지하면서 리시브에서도 상당한 비중을 가져간다. 김선호 다음으로 리시브 시도가 많았고 리시브 효율도 좋다고 할 정도까지는 아니지만 준수한 편이었다.

인하대 신호진(190cm, 1학년)은 대부분 경기에서 로테이션상 아포짓 스파이커로 나왔지만 팀에서 가장 많은 리시브 시도(224회)를 기록했다. 사실상 윙스파이커 역할을 했고 실제로 대학배구연맹 공식 홈페이지에도 아포짓 스파이커와 윙스파이커, 두 포지션으로 모두 등록됐다. 올 시즌 그의 활약은 시즌 베스트를 논하는 데 있어 빼놓을 수 없는 수준이다. 신입생임에도 공격과 리시브에서 모두 팀 핵심으로 자리 잡았다. 총득점과 리시브 시도 모두 팀 내 최다이고 크지 않은 신장에도 탁월한 타이밍으로 블로킹 부문에서도 상위권에 랭크됐다. 허벅지 부상 이후 서브 위력은 조금 떨어졌지만 인하대가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까지 1위 다툼을 한 데에는 신호진의 공이 컸다.
 


 

아포짓 스파이커: 중부대 김동영
35세트 202점(2위) 공격 성공률 53.58%(5위) 세트당 서브 0.514개(1위)


중부대 김동영(189cm, 4학년)은 수비보다 공격에서 빛을 더 발해야 하는 아포짓 스파이커에서 확실한 존재감을 뽐냈다. 기록에서 알 수 있듯이 나무랄 데 없는 공격력을 선보였다. 지난해 통합 우승팀 중부대가 올해도 힘을 이어갈 수 있는 원동력이었다. 스윙이 빠르고 힘이 좋아 신장이 크지 않음에도 오픈 처리 능력이 좋고 다양한 세트 플레이도 소화한다. 상대 블로킹을 활용한 공격도 좋다. 서브 부문 1위답게 강력한 서브로 분위기를 바꾼 적도 많았다. 특히 39점을 몰아치며 팀 승리를 이끈 정규시즌 성균관대전(5월 30일)은 올 시즌 김동영 활약상 중에서도 백미였다.
 


 

미들블로커: 조선대 문지훈, 경기대 정성환
문지훈-41세트 111점 공격 성공률 54% 세트당 블로킹 0.829개(2위)
정성환-40세트 84점 공격 성공률 67% 세트당 블로킹 0.675개(7위)

 

조선대 문지훈(196cm, 3학년)은 좋지 않은 팀 성적과 비수도권 대학 소속이라는 특성상 많은 주목을 받지는 못했다. 하지만 그가 올 시즌 보여준 기록과 활약은 무시할 수 없다. 올 시즌 주전 미들블로커로 나온 선수 중 유일하게 총득점 세 자릿수를 기록했다. 조선대가 시즌 개막 후 4연패를 끊고 2연승을 달리는 데에는 적극적인 속공과 이동 공격으로 상대 블로킹을 흔든 문지훈의 공도 컸다. 신장은 크지 않은 편이지만 긴 팔과 감각을 바탕으로 한 블로킹도 2위에 오를 정도로 좋았다.

경기대 정성환(196cm, 4학년)은 올해도 김명관과 뛰어난 속공 호흡을 보여주며 경기대 공격의 한 축을 맡았다. 정태현-임재영이 버티는 측면 공격도 위력적이었지만 경기대 경기가 잘 풀릴 때면 언제나 정성환의 속공이 있었다. 속공 스윙이 빠르며 볼 처리 능력도 준수하다. 블로킹도 10위 안에 들 정도로 나쁘지 않았다.
 



세터: 한양대 김지승
36세트 12점(서브 4점, 블로킹 5점) 디그 29개


지난 2년간 많은 경기에 나오지 못한 김지승(186cm, 4학년)은 다시 주전으로 올라서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선보였다. 화려함이 돋보이진 않아도 좌우로 뽑아주는 세트는 안정적이었다. 박찬웅을 활용한 속공도 적재적소에 활용하며 공격을 다양하게 이끌었다.
 


 

리베로: 인하대 박경민
38세트 디그 세트당 2.053개(5위), 리시브 효율 47.95%(1위)


올해 리시브 효율과 디그에서 모두 5위 안에 이름을 올린 유일한 선수다. 2학년 시즌 본격적으로 주전으로 자리 잡은 박경민(170cm)은 인하대 후방 수비를 든든히 책임졌다. 디그와 리시브, 두 부문에서 모두 크게 떨어지지 않으며 좋은 기록을 남겼고 이단 연결도 준수했다. 특히 어떤 상황에서도 흔들리지 않고 자기 몫을 해줬다는 점도 긍정적이었다.


사진=더스파이크_DB(문복주 기자)

<저작권자 ⓒ 더스파이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
1 2 3
  • 섹션별 최근기사
  • 섹션별 인기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