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예선] 이란 콜라코비치 감독 "한국, 서브와 수비 대형이 좋았다"

국제대회 / 이정원 기자 / 2020-01-11 23:20:00


[더스파이크=이정원 기자] "한국은 좋은 서브를 넣었고, 수비 대형도 좋았다. 좋은 서브를 넣을 길이 없어 보일 정도였다"

한국 남자배구대표팀은 11일 중국 장먼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예선전 이란과 준결승전에서 세트 스코어 2-3(25-22, 21-25, 18-25, 25-22, 13-15)으로 패하며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2000 시드니올림픽 이후 20년 만에 올림픽 진출을 노렸지만 결승 진출에 실패하며 올림픽의 꿈을 다음으로 미뤘다.

경기에서는 패했지만 한국 선수들이 보여준 투혼은 대단했다. 5세트 6-11로 뒤진 상황에서 13-14까지 쫓아가며 이란을 긴장시켰기 때문이다. 대한민국배구협회에 따르면 이란 이고르 콜라코비치 감독도 한국을 칭찬했다고 전했다.

콜라코비치 감독은 "한국이 게임 시작부터 압박했지만 (승리해) 우리에겐 굉장히 특별한 경기였다. 한국은 좋은 서브를 넣었고, 수비 대형도 좋았다. 좋은 서브를 넣을 길이 없어 보일 정도였다"라고 총평했다.

이어 "하지만 1세트가 끝난 뒤 우리는 더 나아졌고, 마지막 순간까지 매 포인트 싸워 나갔다. 결승에 가게 돼 매우 기쁘다. 어떤 팀과 만날지는 신경 안 쓴다. 내일 중요한 경기에서 이길 새로운 기회가 있을 거라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이란 대표팀 주장 사에드 마루프도 한국 선수들을 칭찬했다. 그는 "한국에 축하한다고 전하고 싶다. 왜냐하면 오늘 그들은 굉장했고 우리를 엄청난 압박 속에 몰아넣었기 때문이다"라며 "우리는 많은 실수를 저질렀지만 마지막 세트에서 집중력을 잃지 않고 결국 승리를 거뒀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끝까지 긴장감을 놓지 않고 결승전을 펼치겠다고 이야기했다. "우리가 결승에 가 행복하다고 말하고 싶다. 어떤 팀이 올라올지 아직 모르겠지만, 더 치열한 경기가 될 것이다. 우리는 한국전을 빨리 잊고 회복해야 한다. 내일 100퍼센트 이상으로 경기하겠다. 오늘 경기는 우리에게 좋은 경험이 됐다."

이란은 12일 카타르를 꺾은 중국과 올림픽 진출을 놓고 결승에서 맞붙는다.


사진_대한민국배구협회 제공

[ⓒ 더스파이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THE SPIKE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