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예선] '아쉽다' 한국, 풀세트 접전 끝에 이란에 패…올림픽行 좌절

국제대회 / 이정원 기자 / 2020-01-11 19:38:00


[더스파이크=이정원 기자] 한국이 이란에 패하며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임도헌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배구대표팀은 11일 중국 장먼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예선전 이란과 4강전에서 세트 스코어 2-3(25-22, 21-25, 18-25, 25-22, 13-15)으로 패했다. 2000년 시드니올림픽 이후 20년 만에 올림픽 진출을 노렸던 한국은 다시 한 번 올림픽 진출이 무산됐다.

한국은 공격 득점(65-51)에서 앞섰으나 블로킹(17-7)과 범실(24-35)에서 아쉬움을 남겼다. 한국은 전광인이 25점, 박철우가 22점을 올렸다. 이란은 네 명의 선수가 두 자릿수 득점을 올렸다.

1세트 초반, 양 팀은 서로 득점을 주고받는 양상으로 시작했다. 7-7 동점에서 기세를 잡은 쪽은 한국이었다. 한국은 정지석과 박철우의 공격 득점으로 9-7로 앞서갔다. 잇단 서브 범실이 나오면서 2점 차 이상을 벌리지 못하던 순간, 박철우가 서브에이스로 범실을 끊었다. 이어 상대 공격 범실이 나오면서 한국은 14-10으로 달아나기 시작했다.

기세를 잡은 한국은 수비도 빛났다. 이란의 잇단 공격을 몸을 날려 모두 살려냈고, 최민호의 블로킹까지 나왔다. 하지만 위기도 있었다. 박철우의 후위 공격 반칙과 상대의 고공 공격 그리고 잇단 범실로 인해 22-23까지 추격을 허용했다. 하지만 최민호의 속공 득점으로 세트 포인트를 만들었다. 마지막 상대 손 맞고 나간 박철우의 득점도 비디오 판독 끝에 아웃으로 판정되면서 25-22로 1세트를 가져왔다. 전광인은 1세트에만 8점을 올렸다.

2세트 초반 이란이 6-4로 앞서갔으나 한국은 곧바로 따라잡았다. 한선수의 블로킹과 박철우의 서브에이스로 6-6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이란의 기세는 셌다. 이란은 강점인 블로킹과 마루프의 적절한 공격 운용을 앞세워 12-9로 달아났다. 한국은 1세트 맹활약하던 전광인의 공격까지 범실로 이어지면서 11-16으로 두 번째 테크니컬 타임아웃을 맞았다.

한국은 포기하지 않았다. 전광인과 최민호의 블로킹, 황택의의 서브에이스로 17-20까지 따라갔다. 그러나 역전으로 가는 데는 실패했다. 연이은 공격이 상대 블로킹에 걸렸고 1세트부터 문제 되던 서브 범실이 발목을 잡았다. 결국 한국은 21-25로 2세트를 내줬다. 이란은 2세트에 5개의 블로킹을 기록했다.

3세트, 한국은 정지석과 전광인의 공격 득점이 터지면서 5-3으로 앞서갔지만 이란도 고공 공격과 상대 범실을 앞세워 점수를 쌓아갔다. 7-8에서 이란의 연속 블로킹이 나왔다. 임도헌 감독은 점수 차가 벌어지자 박철우 대신 허수봉, 한선수 대신 황택의를 투입해 변화를 모색했다.


하지만 점수 차는 더욱 벌어졌다. 이란의 블로킹이 또 한 번 힘을 발휘했고, 한국의 리시브는 계속해서 흔들렸다. 어느덧 점수 차는 8-16까지 됐다. 임도헌 감독은 정지석 대신 나경복을 넣었다. 나경복 투입 이후 공격의 활로가 조금씩 뚫리기 시작했다. 강력한 서브로 상대를 압박했고 수비에서도 몸을 날리는 모습이 연속해서 나왔다. 어느덧 14-17까지 쫓아왔다. 그러나 역전에는 실패했다. 막판에는 상대에게 연속 서브에이스를 허용하며 2세트에 이어 3세트도 이란에게 내줬다.

4세트에는 정지석 대신 곽승석이 먼저 나왔다. 한국은 박철우와 전광인의 좌우 쌍포를 앞세워 세트를 풀어갔다. 10-7로 앞선 순간, 신영석의 서브에이스까지 나오며 분위기를 완전히 가져왔다. 특히 12-9에서 나온 박철우의 오픈 공격은 이란의 수비 라인을 힘 빠지게 했다.

이란의 블로킹에 걸리며 역전을 허용하기도 했다. 상대 유효 블로킹에 연이어 걸리며 이란에게 공격 기회가 갔고, 이란은 이를 놓치지 않고 득점으로 연결했다. 하지만 한국은 포기하지 않는 의지를 발휘했다. 전광인의 서브에이스로 다시 역전에 성공했고, 교체 투입된 황택의의 서브에이스로 24-22를 만들었다. 그리고 박철우의 마지막 오픈 공격 득점으로 4세트를 가져오며 승부를 5세트로 끌고 갔다.

두 팀은 5세트에 온 힘을 쏟아부었다. 한국은 전광인의 공격 득점을 토대로 5세트를 풀어갔다. 이란의 블로킹 때문에 공격이 막히기도 했지만 2점 차 이상으로 점수 차는 벌어지지 않았다.

하지만 중반 이후 급격하게 리시브가 흔들렸고 점수 차도 10-6까지 벌어졌다. 이란에게 행운의 서브에이스 득점까지 나오면서 분위기는 이란 쪽으로 기울어졌다. 전광인과 정지석의 공격, 최민호의 블로킹으로 13-12까지 쫓아왔다. 하지만 역전에는 실패했고 경기는 이란의 승리로 끝이 났다.


사진_FIVB

[ⓒ 더스파이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THE SPIKE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