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래프트] ‘깜짝 지명’ GS 차상현 감독 “김지원, 세트 위치 좋은 선수…발전 가능성 크다”

여자프로배구 / 서영욱 기자 / 2020-09-22 21:21:56

 

[더스파이크=서영욱 기자] 전체 1순위로 김지원을 지명한 차상현 감독은 발전 가능성을 높게 평가했다.

GS칼텍스 차상현 감독은 22일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20-2021 KOVO(한국배구연맹) 여자부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4% 확률을 뚫고 1순위 지명권을 획득하는 행운을 맛봤다.

1순위 지명권을 얻은 차상현 감독 선택은 제천여고 세터 김지원이었다. 올해 제천여고 주장을 맡은 김지원은 미들블로커도 고루 활용하는 경기 운영으로 제천여고가 올해 두 대회에서 호성적(춘계연맹전 준우승, 종별선수권 4강)을 거두는 데 앞장섰다. GS칼텍스에서는 컵 대회에서 주전, 백업으로 뛴 안혜진, 이원정에 더해 세 번째 세터인 이현과 경쟁해야 한다.

차상현 감독은 “계속 지켜보던 선수”라며 “팀에 측면 공격수 자원이 많아서 세터와 미들블로커에 비중을 많이 뒀다”라고 김지원을 선택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세트할 때 볼을 잡는 위치가 좋다. 특히 속공을 잡고 왼쪽으로 스피드하게 주는 공은 굉장히 좋았다”라고 긍정적인 면을 덧붙였다. 다음은 차상현 감독의 일문일답.

Q. 낮은 확률을 뚫고 1순위 지명권을 획득했다. 당시 기분이 어땠는지.
힘든 상황이었는데, 전혀 생각하지 않고 있었다. 운이 좋았던 것 같다.

Q. 김지원을 1라운드 1순위로 지명한 이유는.
계속 지켜보고 있었다. 앞으로도 발전 가능성이 크다고 생각했다. 좋은 공격수가 있지만 우리 팀에는 날개 자원이 많이 있어서 세터와 미들블로커에 비중을 많이 뒀다. 운이 좋게도 앞 순번이 나오면서 선택하게 됐다.

Q. 김지원이 가진 세터로서의 장점은.
세트 위치가 굉장히 좋다. 그걸 고치는 시간이 꽤 오래 걸린다. 볼을 잡는 위치가 좋다고 봤다. 라이트 백패스가 좀 부족하기 하지만 속공을 잡고 윙스파이커에게 스피드하게 주는 패스는 굉장히 플레이하기 좋다고 봤다.

Q. 팀에 기존 세터 자원과 함께 어떻게 활용할 생각인지.
보는 것과 직접 시켜보는 건 차이가 있다고 생각한다. 1라운드가 개막할 무렵 선수들이 오는 거로 알고 있다. 일단 2~3라운드까지는 상황에 따라 투입될 수도 있지만 그때까지는 팀 적응에 문제가 있어 힘들 것으로 생각한다. 노력해서 밸런스를 잘 잡아간다면 3라운드 이후 혹은 시즌 후반에 투입할 수 있을 것 같다.

Q. 드래프트 전반에 대해서 한마디 한다면.
좀 많이 아쉽다. 우리 팀은 엔트리가 찬 상황이었다. 수련 선수로라도 선발하고자 노력했지만 나만의 생각이 아니라 구단이기 때문에 쉽지 않았다. 많이 아쉽고 여러 가지로 복잡한 심경이다.


사진=KOVO 제공

 

[ⓒ 더스파이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THE SPIKE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