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만다행' 라바리니 감독, 코로나19 최종 검사에서 '음성' 판정받아

국제대회 / 이정원 기자 / 2020-11-02 14:42:36


[더스파이크=이정원 기자] 이탈리아에 체류 중인 스테파노 라바리니 한국여자배구 대표팀 감독이 코로나19 최종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대한민국배구협회는 2일 보도자료를 통해 라바리니 감독이 코로나19 최종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탈리아 여자배구리그는 전 구단에 대하여 매주 1~2회의 정기적인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지난 10월 27일, 라바리니 감독이 이끌고 있는 이고르 고르곤졸라 노바라 소속 선수 2명과 매니저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때 나머지 선수단 전원은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라바리니 감독과 팀닥터 1명은 검사 결과에 대한 의심 판정을 받아 10월 31일 재검사를 실시했다.

다행히 재검사 결과, 라바리니 감독과 팀닥터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라바리니 감독은 "현재 건강한 상태이며 한국에서 보내주는 응원과 관심에 늘 감사하다. 한국 대표팀과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할 날을 고대하고 있다. 앞으로도 건강에 주의하여 안전하게 대표팀에 합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배구협회는 외국에 체류 중인 라바리니 감독과 외국인 코칭 스태프들에게 스스로의 건강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을 이야기했다. 앞으로도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개개인의 건강 상태를 파악해갈 계획이다. 한편, 라바리니 감독은 소속팀 일정을 정상적으로 소화할 예정이다.


사진_FIVB 제공

[ⓒ 더스파이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THE SPIKE SNS